겨레얼통일연대를 시작페이지로 겨레얼통일연대를 즐겨찾기추가
전체방문 : 244,703 / 오늘방문 : 126 / 어제방문 : 126 / 전체글등록 : 5,279
북한의 회담제안에 대답대신 싸늘한 표정으로 ...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06-17 (월)
ㆍ추천: 0  ㆍ조회: 491      

 

북한이 16일 북·미 고위급 회담을 제안하고 나서면서 향후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북 당국회담 개최(12~13·서울)에 합의하고도 수석대표의 급을 둘러싼 기싸움으로 무산된 직후 대미 접근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점에서라고 봐도 틀리지 않을 것이다.

북한이 이른바 통미봉남 ( 남한을 제쳐둔 채 미국과만 대화하려는 것) 전술을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남북대화를 워싱턴 (·미대화) 으로 가는 징검다리로 여겨온 북한이 남북회담의 판을 깨버린 채 곧바로 미국과 상대하려는 것일수도 있다는 판단이 나오고 있다.

북한 국방위는 회담을 제안하는 중대담화 를 통해 사대와 굴종에 체질화된 남조선의 현 당국자들과 여러 추종세력들이 같이 춤추고 있다 고 우리 측을 맹렬히 비난하고 나섰다.

하지만 그와 다르게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는 강한 입장이다.

지난해 2월 북·미 고위급 회담 합의를 두 달 만에 깨트리고 장거리 로켓을 쏘는 등 도발 일변도로 나선 김정은 정권에 대한 불쾌한 행동 때문이다.

북한도 이런 분위기를 고려한 듯 이번 북·미 고위급 회담 제안에 고심한 흔적이 엿보인다.

담화에서 미국을 비난하면서도 한편으론 회담의 장소와 시일은 미국이 편리한 대로 정하라는 등 이번 남북 정상회담 때 남한에 했던 방법과 일치하한 방법을 이용하고 있다.

북한이 이번에 외무성이 아닌 국방방위를 내세운 점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책임자로 있는 국가기구인 국방위를 통해 제안함으로써 무게를 실어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앞서 남북 당국대화를 제의하면서 노동당 통일전선부의 외곽단체로 간주되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담화를 냈다. 둘 다 <특별담화> <중대담화>등으로 이름 붙이고 현충일이나 워싱턴의 주말을 택한 점도 제안에 대한 관심을 부각시키려는 것으로 풀이될 수밖에 없다.

북한은 회담 제안을 하면서 <위임에 따라> 라는 표현을 써 최고 권력층의 의중이 담긴 것이란 점을 강조하고 기회를 놓치지 말라는 등의 주문을 곁들이기까지 했다.

우리 남한 정부는 이번에 북한이 일단 서울과 워싱턴을 겨냥한 두 개의 회담 판을 펼쳐놓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아마 <닭 대신 꿩> 이란 말일수도 있다.

하지만 워싱턴 현지 반응은 지금까지도 싸늘하기만 하다. 미국이 휴일인 토요일 오후에 나온 북한 제안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 케이틀린 헤이든 대변인은 비핵화 원칙과 함께 신뢰할 만한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헤이든 대변인은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언제나 대화를 선호해 왔으며 북한과 공개 연락망이 있다면서도 백 마디 말 보다 단 한번의 행동을 요구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지금까지도 북한이 또 하나의 회담판인 서울 당국회담 테이블로 돌아올 가능성은 아직 미지수다. 남북회담 무산의 요인이 된 수석대표 급 문제는 여전히 불씨로 남아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강조해온 개성공단 입주업체의 피해를 덜어주기 위한 대북접촉은 마냥 미뤄두기 어려운 상황이다.

통일부는 이미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아닌 다른 고위 인사라도 장관급에 해당 한다면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상대로 받아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북에 보내주었다.

회담 추진에 관여한 당국자는 북한이 퇴짜맞은 강지영 조평통 서기국장과 김양건 사이에서 답을 찾는다면 회담은 열릴 수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고 말했다.

[겨레얼통일연대 최영옥 기자]

  0
3500
NO SUBJECT NAME DATA HIT
173 북한당국이 탈북자 가족 재 조사로 인하여 가족들 불안과 공포속.. 운영자 07-02 (화) 633
172 자신의 권력을 위해서는 새 엄마도 필요없다느낀 김정은 운영자 07-02 (화) 630
171 우리의 앞길을 막을 자 이 세상 그 어데에도 없다. 운영자 07-01 (월) 630
170 북민전 피켓시위야말로 '진정한 여론조사' 운영자 06-28 (금) 757
169 북한이 남한이 발표한 대화록 공개에 대하여 북한에 대한 최고 존.. 운영자 06-27 (목) 578
168 이번 대화록 공개로 남북간 대화 불가능할까? [1] 운영자 06-27 (목) 511
167 북한의 신형무기 방사포에 4개의 발사관 갗춰 운영자 06-27 (목) 636
166 "이정희, 제발 평양 가라우!" 운영자 06-26 (수) 695
165 북한의 김정은은 현 시대를 볼줄 아는가? 운영자 06-26 (수) 541
164 북한도 이제는 자본주의 사고 방식을 따라가나? 운영자 06-26 (수) 499
163 추잡스럽고 비열한 방법으로 인간 사냥에 나선 김정은 독재자 운영자 06-25 (화) 536
162 SBS는 탈북자를 모독하는 촬영을 당장 증지하라! 운영자 06-25 (화) 648
161 북한의 김정은이 최근들어 자신의 경호원을 운영자 06-24 (월) 537
160 제 뜯대로 되지 않자 <왕 짜증> 만내고 있는 북한의 김정은 운영자 06-24 (월) 599
159 날이 갈수록 전쟁연습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김정은 광신자 운영자 06-19 (수) 588
158 북한의 김정은이 감히 대한민국의 탈북자들을 협박해? 운영자 06-19 (수) 594
157 머리꼭대기 까지 독이 오른 북한 김정은의 발광 운영자 06-18 (화) 587
156 북한의 김정은 독자적인 자체 개발사업에 힘을 집중하라며 또 다.. 운영자 06-18 (화) 503
155 북한의 회담제안에 대답대신 싸늘한 표정으로 ... 운영자 06-17 (월) 491
154 형제의 나라라고 떠들어 대던 중국에서 나마 거절당한 북.중 합동.. 운영자 06-17 (월) 515
123456789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