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얼통일연대를 시작페이지로 겨레얼통일연대를 즐겨찾기추가
전체방문 : 246,426 / 오늘방문 : 127 / 어제방문 : 123 / 전체글등록 : 5,283
북여행객, 평양 호텔 조식 메뉴에 .... 깜짝
작성자 쬐간이
작성일 11-23 (금)
ㆍ추천: 0  ㆍ조회: 1519      

北여행객, 평양 호텔 조식 메뉴에…'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2.11.23 09:08 / 수정 2012.11.23 09:42

외화벌이 위해 해외 관광객 적극 유치
'추억여행 즐기자' 중국인들 대거 몰려

[新북한을 가다-5.관광객 유치] "북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여행지?"…

prev next
"거기 어때요? 여행 할 만해요? 볼 거 있나요?" "무섭지 않나요?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도 없잖아요." "개인 여행 못하죠? 배낭여행 같은 거…."

기자의 북한 방문 르포 기사를 보고 독자나 지인들의 문의가 많다. 한편으로는 가보고 싶은 생각도 드는데 아직은 불안한 마음이 들어 선뜻 실행에 옮기지는 못하겠다고 한다.


여행의 가장 큰 즐거움은 '자유로움'이다. 낯선 곳에 가서 마음대로 돌아다녀 보고 이색 체험도 해보고 지도를 들춰가며 행선지를 옮겨 보고…. 여행은 그런 '불편한 자유로움'을 즐기는 것이 아닐까. 그런 기대를 안고 북한 여행을 떠난다면 적잖이 실망할 수 있다. 왜냐 하면 정해진 코스와 숙소 외에는 자유 행동이 제한되기 때문이다.

북한 주민들과 자유롭게 어울릴 시간도 갖기 힘들다. 강제로 제한하기 보다는 안내원과 함께 일정을 소화하다 보면 그런 기회가 잘 오지 않는다. 숙소에 돌아온 뒤엔 안내원이 '안전'을 이유 외출을 만류하는 게 보통이다.

기자는 '기사 욕심' 때문에 틈틈이 시간을 활용해 다양한 주민들을 만나고 거리도 돌아다녔다. 일반 관광객이라면? 아마 할 수는 있겠지만 엄두가 안나 포기하기 마련이다. 숙소-여행지만 시키는대로 다니면 별로 탈날 일도 없다.

그래서 북한 여행은 '불편한 자유로움'보다는 '제한된 편안함' 쪽에 가깝다. 어딜 가나 안내원이 동행해 척척 알아서 해주니 혼자 헤쳐나가는 보통의 해외여행처럼 골치아플 게 없다.


북한이 '외부 바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해외 관광객 유치에 노력을 기울이는 이유는 무역 제재 금강산 관광 중단 등으로 막힌 '외화벌이'의 중요한 대안이 되기 때문.

실제로 'North Korea Tour'를 검색하면 관련 사이트들이 10여개 이상 뜬다. 북한의 국가관광총국에서 해외관광객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평양 거리에서 안내원과 동행하며 길을 걷는 서양인들을 만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선물가게에서도 유럽.아프리카 등지에서 온 서양인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스웨덴에서 왔다는 관광객 중 한 명은 "북한은 세상에 가장 위험한 나라로 알려져 있지만 실상 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자유 여행을 하지 못해 아쉽지만 호기심 많은 사람들에게는 이색적인 곳"이라고 했다.

학생들의 기예공연이 열리는 만수대학생소년궁전에도 외국 관광객들이 붐볐다. 공연자들이 객석으로 나와 아프리카에서 온 듯한 흑인 한 명과 백인 한 명을 무대로 데려나가 조연으로 삼으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관광객들에 볼거리 즐길거리를 염두에 둔 것같은 대규모 시설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것도 관광 외화벌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대규모 야외 역사박물관인 평양민속공원 능라인민유원지 곱등어(돌고래)관 대규모 테마레저파크인 류경원 등이 모두 올해 개장됐다. 관광객들이 주로 체류하는 평양에 문화.레저 시설을 확충해 주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의 수요를 맞추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곱등어관에도 외국인들이 많았다.

북한이 가장 공을 들이고 있는 나라는 중국. 중국인들은 비자 없이도 관광이 가능하다. 지난 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들이 20만명에 달한다고 한다. 2009년 중국이 북한 여행 문호를 확대하면서 급증했다. 이들을 겨냥한 골프.등산.자전거 여행 상품 등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중국인들은 자신들이 개혁.개방을 하기 전 60 70년대 모습을 간직한 북한 관광을 '추억여행'으로 부른다고 한다.

볼거리가 별로 없다는 관광객들의 반응을 의식한 듯 북한은 문화체험 관광쪽으로 비중을 높이고 있다. 집단체조.아리랑 공연.민속음식 맛보기.풍습 체험 등을 늘리는 이유다.

여행 경비는 싸지 않다. 미국에서 1주일 정도 가겠다고 하면 중국 항공료를 포함해 3500~4000달러는 잡아야 한다.

도보나 자전거 등 개인여행은 불가능하다. 아마 허락받더라도 안내원과 함께 가야 할 듯하다.

서양인들은 자유여행을 원하는데 왜 꼭 안내원을 붙이냐고 물어봤다.

"우리도 왜 모르겠습네까. 그러나 아직 우리 조국의 시설이 불비하단 말입네다. 교통.도로.숙박 문제가 개인여행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란 말입네다. 길을 잃거나 사고나기 십상인데 다른 나라 같으면 뉴스도 안될 것이 우리 조국에서 발생하면 세계적인 뉴스가 되지 않습네까. 그래서 안내원이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 이 말입네다. 앞으로 조국이 발전하면 달라지갓지요."

그래서 역설적으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여행지'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왔을까.

민족애와 통일 염원이 있는 한민족이라면 북한 여행은 평생 잊을 수 없는 애잔하고 벅찬 감동을 안겨줄 수도 있을 것이다. 기자를 포함해 이번에 초행으로 동행했던 4명(최재영.피터 안.노종국.배은영씨)도 그랬으니까.

평양=이원영 기자
  0
3500
NO SUBJECT NAME DATA HIT
313 "보위부, 독극물로 내 아들 살해했다" 운영자 05-01 (목) 3344
312 탈북어르신들의 요양재활센터 개소식 진행 운영자 02-02 (목) 2264
311 최근 북한실상 정보공개 브리핑 진행 운영자 07-01 (수) 2251
310 탈북어르신들의 요양재활 진행 운영자 02-08 (수) 2147
309 "유엔북한인권 서울사무소" 설치 환영 탈북자단체 연합성명서 운영자 06-25 (목) 1729
308 북여행객, 평양 호텔 조식 메뉴에 .... 깜짝 쬐간이 11-23 (금) 1519
307 5차 영농체험 진행 운영자 06-25 (목) 1505
306 첫 탈북장애인 음악미술심리치료과정 수료식 진행 운영자 02-14 (금) 1442
305 탈북장애인 가정방문 봉사활동 운영자 10-28 (월) 1378
304 '자유통일을 위한 韓美日 NGO 전략세미나' 개최 운영자 04-29 (화) 1362
303 “최근 북한사회 ‘반 김정은 정서’확산과 체제 안정성 평가” .. 운영자 02-17 (월) 1330
302 "북한 46세 男, 강화군 교동도 해안으로 헤엄쳐 건너와 귀순" 운영자 08-23 (금) 1255
301 前 해군 중령, 비밀간첩 혐의로 긴급체포! 쬐간이 11-06 (화) 1248
300 원택용 회장 '숨은 기부천사란 이런 것' 운영자 05-09 (금) 1230
299 사랑의끈연결운동본부 기증식 개최 운영자 05-09 (금) 1203
298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희망물품 전달식 진행 운영자 10-25 (토) 1202
297 탈북민의 도전 이모 저모 운영자 07-23 (수) 1184
296 북한에 "고향의 편지"와 초코파이 추석선물 본낸다. 운영자 08-30 (토) 1163
295 이석기역도 처단, 통진단 해체 피켓시위 [5] 운영자 09-03 (화) 1148
294 통일미래포럼 창립총회 진행 관리자 07-26 (목) 1112
12345678910,,,16